맹장염클리닉

본문 바로가기
사이드메뉴 열기

맹장염클리닉 HOME

맹장염클리닉

맹장염 클리닉Appendicitis Surgery

맹장염(급성 충수염)이란?

창자 사진

맹장 선단에 붙은 충수에 일어나는 염증, 흔히 맹장염이라고 하지만 의학적으로는 충수염이 바른 말입니다.
외과영역에서 가장 흔히 접하고, 또한 복부 수술 중 가장 빈도가 높은 질환이며, 어느 연령에서나 발생 할 수 있으나, 주로 10대와 20대에서 많이 발병하고, 유아와 노인은 빈도가 드물게 나타납니다.

사춘기 이전에는 남녀 발생비가 비슷하다가 15세~25세 사이에서는 3:2 내지는 2:1로 남자에서 많이 발생하고, 25세 이후에는 남녀비가 비슷해집니다.
정확한 의학적 진단 용어는 "급성충수염" 또는 "급성충수돌기염" 이며 수술명은 "충수절제술 입니다."

증상

95% 이상에서 복통이 발생합니다. 이 외 식욕부진, 오심, 구토(80%)가 있으면서 국소적으로 복부 입통과 발열이 있습니다. 복통은 초기에는 상복부 통증이 모호하게 있다가 점차 우측 하복부로 국한되어 통증이 발생합니다. 그러나 비전형적으로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주의를 요합니다. 충수돌기의 위치에 따라 우측 옆구리에 통증이 있을 수도 있으며, 골반 내에 위치하는 경우 이급후증(배변후에도 변을 보고 싶은 증상) 및 치골 위쪽의 모호한 불편감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이 외에도 장 폐색 증상, 복막염, 변비, 설사 등을 주 증상으로 호소할 수도 있습니다.

치료

수술에 의한 합병증보다는 방치되었을 때의 후유증이 훨씬 심각하므로 충수염이 의심될 때는 적극적인 수술적 처치가 필요합니다. 대부분의 경우에 충수돌기 절제수술을 시행합니다. 항생제를 투여하며, 수술 후 수일간 금식을 하게 됩니다. 예외적으로, 염증이 농양(고름)을 만들었을 경우 바로 수술을 하지 않고 우선 외부에서 배액관(튜브)를 삽입하여 고름을 배출(배농)하고, 항생제를 투여하여 염증을 가라 앉힌 후, 6~12일 후에 충수돌기 절제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생활가이드

충수염은 천공이 되기 전에 수술을 하는 것이 합병증을 줄이는데 중요합니다. 충수염의 복통은 다양한 양상으로 나타날 수 있으므로, 복통이 생긴 환자에 대해서는 항상 충수염을 의심할 수 있어야 합니다.

비교사진

개복수술과 복강경수술의 비교

첫번째 이미지의 모습은 개복을 통한 충수 절제술의 모습입니다.

두번째 이미지의 모습은 복강경을 통한 충수 절제술의 모습입니다.